사회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 총력!

URL복사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발생상황) `21.5월 강원 영월군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1건)한 이후 양돈농장의 ASF 추가 발생은 없으나, 최근 야생멧돼지에서는 ASF 양성 개체(폐사체 및 포획 개체) 발견이 증가하고 있다.


(상황진단) 최근 봄철(3~5월)에 태어난 어린 멧돼지가 활동을 시작하면서, 광역울타리 내에서 ASF 양성이 증가하고 있다.


군집 생활을 하는 멧돼지의 특성을 고려할 때, 주변에 어미 멧돼지 등 다른 감염 개체가 있을 수 있어 광역울타리 내의 광범위한 지역이 오염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멧돼지 양성 검출지점으로부터 반경 10km 내에 있는 양돈농장도 많아 농장으로 ASF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시사점) 현 상황에서는 ① 멧돼지 폐사체 수색ㆍ포획 및 울타리 관리, ② 멧돼지 발생지역으로부터 농장으로 오염원 전파 차단, ③ 농장 내에서 축사 내로 오염원 유입 차단 등의 방역 조치가 중요한 시점이다.


중수본은 사육돼지 ASF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멧돼지 발생지역 → 농장 → 축사로 이어지는 경로에 대해 오염원 전파를 철저히 차단한다.


(오염원 제거) 최근 발생 빈발지역에 대해서는 환경부 수색인력을 확대 투입(50→115명)하여 오염범위를 신속히 파악하고, 폐사체(오염원) 수색·제거를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개체수 저감) 최근 양성 개체 발견지점 주변에 대해 드론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하여 멧돼지 서식여부를 확인한 후 특별포획단(53명)이 전략적 포획을 실시한다.


(울타리 관리) 가평·홍천 등 최근 발생이 잦은 최남단 광역울타리에 대해 현장관리인(60명)이 훼손여부를 집중점검 한다.


가평·남양주에 2차 울타리를 추가 설치(약 30km, ~8월 중)하여 경기 남부로의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농장주변 접근 차단)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농장 주변에 접근하지 않도록 발생지역 주변 농장(1,101호)을 대상으로 외부울타리·기피제 설치 등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3~8월)하고 있다.


특히, 양돈 사육밀도가 높은 양돈 밀집 사육단지 20곳에 멧돼지 차단 울타리를 설치하였고 추가로 양돈 밀집 사육단지 12곳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오염원 제거) 발생지역으로부터 양돈농장까지 이동경로의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집중 소독을 실시한다.


소독자원 177대를 동원하여 위험지역 수계(水系)와 검출지역 인근 도로, 양돈농장 진입로ㆍ주변을 주 5회 소독하고 있다.


(농장내 유입 차단) 영농활동으로 인한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농장종사자의 경작지 출입을 제한하고, 트랙터 등 영농기구·장비의 농장 내 반입·사용을 금지한다.


복합영농 농장(197호)과 부출입구가 있는 농장(49호)의 방역실태를 중점 점검(7~8월)하고, 시군과 대한한돈협회 주관으로 농장 내 영농장비의 반입금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차량 진입통제) 차량을 통한 바이러스의 농장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전국 양돈농장 내로 차량 진입을 제한하고, 불가피한 경우 내부울타리를 설치하여 차량의 축사 접근을 차단한다.


중점방역관리지구와 영월인접 13개 시군은 차량진입통제 조치를 완료했으며, 다른 지역은 단계적으로 실시한다.


(모돈사 관리) 사람과 접촉이 잦은 ‘모돈(어미돼지)’에서 발생위험이 큰 만큼 모돈사 출입 인원 최소화, 위생장갑 착용 등 방역 조치 이행실태를 시군과 검역본부가 철저히 점검한다.


(방역수칙 홍보) 전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4단계 소독, 방목 사육 금지, 발생지역 입산금지‧풀사료 급여 금지 등 농가에서 준수해야 할 방역 수칙을 지속 홍보(SNS, 국가가축방역시스템(KAHIS) 문자 발송 등)한다.


매주 수요일, 대대적인 농장 청소ㆍ소독 및 쥐ㆍ해충 제거 캠페인을 추진하고, 지자체와 농협 차량으로 양돈농장의 해충방제를 지원하는 등 ‘축산 환경ㆍ소독의 날’을 지속 운영한다.


김현수 중수본부장(농식품부 장관)은 7월 29일 강원도 원주시 소재 도축장(강원엘피씨)과 강원도 홍천 멧돼지 ASF 검출지점 인근 멧돼지 차단 울타리를 점검하였다.


이번 점검은 최근 멧돼지 ASF 발생 및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양돈농장으로 ASF 전파 차단과 축산물 작업장 코로나19 방역 관리 실태를 사전 점검하기 위하여 실시하였다.


김현수 본부장은 강원엘피씨 도축장의 ASF 방역관리와 코로나19 예방 조치사항을 살펴보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작업장 환기‧소독 등 환경위생 관리, 외부인 출입관리 등 방역관리와 함께 사적 모임 금지 등 사회적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달라고”을 당부하면서, 도축장을 통한 ASF의 전파 차단을 위해 “도축장 진입 전 출하 돼지 임상검사, 출입 차량에 대한 철저한 세척‧소독 및 차량 진‧출입 동선의 구분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여 달라고” 주문하였다.


또한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강원 홍천군에 설치된 멧돼지 차단 울타리 현장을 꼼꼼히 둘러보고, “가평·홍천 등 최근 ASF 발생이 잦은 지역의 울타리 관리, 폐사체 수색과 멧돼지 포획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하면서 “양돈농장의 차단방역 강화가 ASF 전파 차단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농장 종사자의 발생지역 인근 경작지 출입 금지,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모돈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여 달라고” 당부하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