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변광용 거제시장, 가덕신공항 특위 1차 회의 참석해 조속추진 의지 다져

URL복사

변 시장, 가덕도신공항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거제의 신성장동력으로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고 있는 변광용 거제시장이 가덕신공항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돼 29일 첫 회의에 참석했다.


이 날 가덕신공항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는 송영길 당대표와 김영배 최고위원, 윤관석 사무총장, 최인호 의원 등과 특위 위원으로 위촉된 위원 및 부산시, 국토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근 더불어 민주당은 송영길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가덕신공항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 이번 특위 1차 회의는 현재 진행 중인 사전타당성 용역 상황을 점검하고, 지자체의 건의사항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위원회는 송 위원장을 비롯 김영배 부위원장, 최인호 간사, 변광용 시장, 박영순, 김해영, 최택용, 강윤경, 박무성, 박영미, 홍순헌, 박재범, 강준석, 서은숙 등 위원 12명으로 구성됐다.


29일 오후 3시,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회의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간사, 위원의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허태성 ㈜유신 부사장이 가덕신공항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진행사항을 브리핑했다.


이어진 토론은 비공개로 전환해 진행됐으며, 토론이 종료된 후 참석자들은 부산신항만 내 소형선 부두 선착장으로 이동해 부산시 신공항 추진본부장으로부터 현장 브리핑을 들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가덕신공항 건설은 국가 균형발전의 초석이자, 수도권에 버금가는 동남권의 새로운 경제권을 만들어 낼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면서 “국토 균형발전과 화합, 남해안 시대의 주요 거점이 될 가덕도 신공항건설의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가덕도는 부산시에 속해 있지만, 거제시와 거가대교로 이어져 있다. 이 때문에 거제시는 가덕신공항 건설이 관광산업 활성화 등 침체된 경기 회복과 지역발전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변광용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가덕도의 입지 결정과 조속한 추진을 정부에 촉구하고, 가덕도를 찾은 이낙연 전 당 대표에게도 빠른 추진을 건의하는 등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거제시는 현재 KTX 건설에 따른 발전 방안과 더불어 가덕 신공항 연계 에어시티 조성 관련 신산업 및 문화관광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30 거제시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가덕신공항 건설은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2024년 착공, 2029년 완공될 예정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