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수흥 의원,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선정 '함께 노력한 결과'

URL복사

농식품부, 함열LED농공단지로 입지 확정, 3년간 국비 231억 투입

 

뉴스포인트 최정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전북 익산시갑, 기획재정위원회)은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조성사업’ 대상지로 전북 익산이 선정됐다고 밝히며 “익산이 농생명 분야의 창업기지로 도약할 기틀이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9일‘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조성사업’을 진행할 적합지로 전북 익산에 위치한 함열LED농공단지를 선정했다. 3년간 국비 231억원이 투입돼 농생명 분야 연구 및 벤처기업의 육성, 기업활동 지원 등을 담당한다.


김수흥 의원은 익산에서 농생명 산업 관련 청년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사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임해 왔다. 전국 공모로 진행된 이번 사업에서 강원도, 충북, 경북 소재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을 벌인 끝에 익산이 최적합지로 확정됐다.


김 의원은 김현수 장관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익산에 배치해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하고 설득하는데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농도인 전북은 식품과 종자, 미생물 등과 연계한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를 형성할 수 있는 최적의 적합지임에 틀림없다는 부분을 적극 피력했다”며 “정헌율 익산시장과 농정국 공무원 분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노력한 끝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으며 그동안 고생한 분들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익산시는 함열LED농공단지 내에 그린바이오 벤처기업을 30개소에서 90개소까지 확대할 계획이며 고용창출 최대 270명에 이를 것으로 목표하고 있다. 익산시 함열읍을 중심으로한 북부권에 농생명 분야의 산업생태계가 새롭게 자리하면서 지역경기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내다보이고 있다.


김수흥 의원은 “이번 유치 성공으로 인해 도농 복합도시 익산의 북부권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배치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익산의 미래를 변화시킬 산업을 유치하는 데 최선을 다해 시민들께 희망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