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시 오세현 시장, 물류비용 급등에 따른 수출기업 애로사항 현장 점검

URL복사

바닥재 전문 글로벌기업 ㈜대진 현장 방문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아산시는 전국 수출금액의 11.5%를 차지하는 대한민국 대표 수출도시로서 최근 물류비용 급등에 따른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점검하고자 오세현 아산시장은 29일 ㈜대진(회장 김정태, 음봉면)을 방문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기업애로를 청취하고 기업 임직원과 근로자를 격려하며 생산시설을 돌아보는 순으로 진행됐다.


㈜대진은 1979년 기업 설립 이래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인정받은 바닥장식재 전문기업으로 ‘데코리아’라는 브랜드로 세계 60여 개국 130여 거래처와 국내 100여 개의 대리점 채널을 갖추고 있으며 미국 월마트, 전국 CGV 영화관 등 국내외 유명 시설에서 제품을 확인할 수 있는 유망한 기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최근 해운 및 항공운임 등의 급속한 상승에 따른 업계 피해 상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이에 따른 지원 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오세현 시장은 “1990년부터 아산시에 자리를 잡은 후 32년 동안 변함없이 향토기업으로서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심에 감사드린다”라며 “아산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