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개발제한구역 안내판·경계표석 일제정비

URL복사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울산 북구는 개발제한구역 안내판과 경계표석에 대한 일제정비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북구는 점검반을 편성해 지난 6월부터 개발제한구역 825개의 경계표석과 66개의 안내판을 전수조사하고, 파손되거나 노후화된 안내판 18개와 경계표석 12개를 교체 및 정비해 개발제한구역 위치와 정보 등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북구 관계자는 "안내판과 경계표석 정비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를 방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구 지역 개발제한구역은 전체 면적의 48.4%에 달한다. 북구는 지난 6월 '한눈으로 보는 개발제한구역 길라잡이' 리플릿을 제작해 배포하는 등 개발제한구역의 체계적 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