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양시, 장기방치 체납차량 공매처분 추진

URL복사

최대호 안양시장, 체납차량 소유주들 세금납부 당부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안양시가 8월부터 오는 10월까지 3개월 동안을 방치체납차량 특별정리기간으로 설정해 운영한다.


도로나 주택가 또는 주차장에 오랜 기간 방치된 차량들이 대상이다. 차주가 자동차세 등 그 밖의 지방세를 체납한 경우 번호판 영치 또는 견인을 통해 공매처분 된다.


안양시의 작년도 지방세 체납액은 6월말 기준으로 253억원에 이르는데, 이중 자동차세 체납액이 53억여원에 달해 21.1%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또 매년 1,500대 이상의 체납차량을 적발, 번호판 영치를 통해 체납액을 거둬들이고 있다.


최근에는 지속적인 경기침체에다 코로나19 대유행까지 영향을 미쳐, 번호판 영치 후 미 반환된 누적차량은 계속 늘어나 현재 371대에 이른다.


여기에 무단방치차량과 대포차까지 더하면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차공간까지 차지하면서 시민불편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안양시는 이번 기간에 시·구 합동점검반을 꾸려 주택가 이면도로와 공영주차장을을 중심으로 방치차량 조사에 나선다. 조사에서 체납차량으로 확인되면 즉시 견인해 공매처분 절차를 벌일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체납방치차량 공매처분으로 체납세 충당 및 세수증대는 물론, 시민불편도 해소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체납차량 소유주들의 세금납부도 당부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