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구시민 인공지능(AI)에 대한 관심 폭발, 제3회 ‘AI 콜로키움’ 성료

URL복사

생활 인공지능(AI)를 다룬 AI콜로키움, 평일 저녁 개최임에도 400명 이상 참여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대구시는 인공지능(AI) 보편화 시대에 대비해 인공지능(AI)에 대한 막연한 거리감과 두려움을 해소하고, 시민 누구나 인공지능(AI)을 활용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제3회 대구 AI콜로키움을 27일 오후 7시에 개최해 400명 이상의 참가자들의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쳤다.


‘대구 AI허브’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유튜브에서 25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진 ‘생활코딩’ 채널 운영자 이고잉씨가 연사로 참여해 ‘수학과 코딩 없이 머신러닝을 이용해 습관을 교정하는 앱 만들기’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최근 디지털 기기 및 기술의 활용 능력이 생활, 인식 등 사회적 격차를 초래한다는 이른바 ‘디지털 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등장하는 가운데, 이번 행사는 시민 누구나 관심과 열정만 있으면 인공지능을 쉽게 이용할 수 있음을 보여 주기 위해 기획했다.


이고잉씨는 강연을 통해 복잡한 수식이나, 프로그램 능력이 없이도 실생활에서 인공지능(AI)을 빠르게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특히,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손가락을 깨무는 습관 찾는 앱 만들기라는 흥미로운 실습을 진행해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은 실시간 채팅 및 질의 응답을 통해 ‘인공지능 활용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쉽다’는 반응과 함께 ‘인공지능을 배우려면 무엇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어디서 인공지능 교육에 관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실제 시민들의 인공지능(AI)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지난 6월 개최된 1회 행사에는 약 300명, 이번 행사에는 무려 500명이 넘는 시민이 사전 참가를 신청했다. 또한, 올해 6월까지 ‘대구 AI허브’에서 운영하는 120시간 이상의 인공지능(AI) 교육과정을 이수한 대구시민도 4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대구 AI허브’는 대구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을 받아 인공지능 및 블록체인 관련 수준별 교육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하고 있으며, 대구시민은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머지않아 인공지능(AI)을 파워포인트나 엑셀처럼 늘 사용하고, 어디서나 써야 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대구시는 시민들이 실생활에서 인공지능(AI)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