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 황강취수장 반투위, 환경부·경남도 관계자와 협의

URL복사

거창군 공무원 용역참여, 수계기금 확대, 피해지역에 포함 등 논의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거창군은 지난 28일 군청상황실에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반대 투쟁위원회(대표 손정운)와 환경부·경남도 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황강광역취수장 관련 반투위의 의견을 청취하는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만남은 7월 7일 반투위에서 환경부장관과 경상남도지사와의 면담을 신청하였고, 담당 부서장이 면담 전 사전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자리가 마련되었으며, 송강훈 이장협의회장, 유옥용 한돈지부장, 이종희 한농연회장과 최정환·권순모 군의원 등도 참석하여 거창군의 입장을 대변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회의 시작 전 “환경부 용역사업에 거창군 공무원 참여, 수계기금 확대, 황강광역취수장 설치사업에 합천군, 창녕군과 같이 피해지역에 포함해 달라”고 강력하게 건의했다.


이어, 손정운 대표는 “그동안 정부에서 추진한 광역상수도 계획에 대한 군민들의 강한 불신이 있으며 환경부에서는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은 법령 개정으로 추가 규제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하지만, 군민들은 취수장 운영과정에서 언제든지 변경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면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에 거창군을 참여 시켜 군민들의 동의를 구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최정환·권순모 군의원도 한목소리로 “황강광역취수장은 황강 하류에 취수구가 설치되지만 실제적인 용수 공급원은 상류에 있는 합천댐으로 합천댐 물의 대부분을 공급하고 있는 거창군은 황광광역취수장 설치 관련 직·간접적인 이해당사자임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지역민들과 소통 없이 용역을 추진하였다”면서 “거창군을 배제하고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이유를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환경부 이채은 물정책총괄과장은 “황강광역취수장 설치사업은 주민들이 반대하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합천댐으로 인한 피해는 현 제도하에서도 거창군에 지원하고 있으나 수계기금 확대 방안 검토와 용역사업에는 거창군 공무원도 참여시키겠다”고 했다.


한편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은 환경부에서 2019년 3월 29일부터 약 18개월간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연구 용역’을 추진했고 지난 6월 24일 세종시 환경부 청사에서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를 개최해 ‘착공 전 영향지역 주민과 수혜지역 주민들의 객관적인 방법을 통한 동의를 구함을 원칙으로 한다’는 조건부로 최종 의결됐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