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북도‧진안군 합동 물놀이 안전점검 캠페인 실시

URL복사

전북도, 진안군, 안전보안관 등 10여명 참석해 홍보물 등 배포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전북도가 29일 진안군과 함께 운일암반일암 계곡에서 여름철 물놀이 안전 및 방역 점검활동과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여름방학과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이용객이 늘고 있는 물놀이 지역에 대하여 방역과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방문객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관심과 주의를 당부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전북도와 진안군, 그리고 일반시민들로 구성된 안전보안관 등 총 1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점검에서는 마스크 미착용, 다른 사람과 거리두기, 사적모임 제한, 방역장비 비치 등 코로나19 예방 지침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였다.


또한, 물놀이 지역 주변에 설치된 인명구조함, 위험표지판 등 시설물 관리상태와 안전관리요원 배치 및 근무실태 등을 점검하고, 물놀이 안전 홍보물도 이용객들에게 배포하였다.


점검결과 발견된 미비점은 즉시 보완 조치토록 지시하였으며, 향후 물놀이 안전관리요원들의 지속적인 예찰 및 수시점검을 통해 여름철 물놀이 방문객들의 수난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6월부터 8월 말까지를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주말에도 상황관리에 나서고 있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휴가 기간인 7월 15일부터 8월 17일까지 약 한 달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하여 방역관리자 지정, 비상근무 등을 통해 물놀이 안전취약지역을 중점 관리하고 있다.


라태일 전북도 안전정책관은 “해수욕장 등에 비해 하천, 강, 계곡은 상대적으로 안전사고에 더 취약하다”라며, “시군, 안전관리요원 등과 함께 끊임없는 순찰과 계도활동으로 우리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안전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도내 계곡, 하천 등 물놀이 대상지역을 전수조사하여 물놀이 관리지역을 9개 시군에 97개소, 위험구역은 8개 시군에 34개소를 지정·운영중에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