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을 주제로 온・오프라인 '정선포럼 2021'개최

URL복사

8월 19일부터 21일까지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기조연설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강원도와 정선군, (재)강원도관광재단은 2021년 8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을 주제로 정선포럼 2021 (JeongSeon Forum 2021)을 강원도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타워에서 개최한다.


평창동계올림픽의 개최지 정신과 의의를 잇고자 지난 2018년 출범한 ‘정선포럼’은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대규모 글로벌 포럼으로서, 수도권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전국적 확산세를 고려하여 인원 최소화, 모든 참가자에 대해 자가진단키트 검사, 대면공연 취소 등 보다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정선포럼’을 통하여 P4G, G7, COP26(UNFCCC) 등 국제사회의 환경과 관련한 이슈를 글로벌 문제로 인식하는 데에 공감하고, 지구환경과 인류복지를 기반으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함께 이행해 나가는데 동참하고자 한다.


포럼 주제인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을 위한 논의 배경은 급격한 기후변화와 예측할 수 없는 자연재해로 끊임없이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현 시점에서 지속 가능한 지구환경과 미래세대를 위해 ‘올림픽 정신’과 ‘도시 재생의 상징’으로 성장한 정선에서 인류문명의 대전환과 문명의 핵심인 도시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


아울러, 올해 포럼의 핵심 키워드는 국제사회 트렌드 ‘탄소중립’ 이며, 범지구적인 문제를 함께 해결하여, SDGs 미래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구체적인 실천 목표를 제시하여 친환경 문화포럼에서 생태문명포럼으로 나아가고자한다.


핵심 키워드 ‘탄소중립’을 전달하기 위한 포럼 운영은 강금실 강원문화재단 이사장,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대사, 유정준 SK E&S 부회장 3인이 조직위원장을 맡았으며,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정선의 색깔을 나타낼수 있는 특별무대로 시작되는 문화개회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축하메세지를 전달하고, ‘必환경 시대를 향한 미래사회 탄소전략’이라는 주제로 제프리 삭스 미 경제학자가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초청강연은 ‘생태적 전환, 팬데믹 이후의 지구생활을 위하여’ 라는 주제로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가 강연을 진행한다.


주요 세션으로는 ‘탄소중립’, ‘지구법’, ‘그린재생에너지’, ‘남한강’, ‘지속가능한 기업’을 각각의 핵심 키워드로 설정한 전체세션, 지구세션, 환경세션, 강원세션, 기업세션이 2일에 걸쳐 진행된다.


강원도는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을 위해 미래세대가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를 논의하고 전지구적 공감대를 형성하여 인류와 지구의 공존을 위한 실질적인 포럼이 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