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 곤달비 특화시킨다. 2022년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을 위한 간담회 개최

URL복사

오는 10월 2022년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공모 신청 예정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남원시가 청정 지리산 권역을 기반으로 나물 특화산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남원시는 29일 남원시청 회의실에서 조안태 전라북도 농촌활력과 농식품 6차산업팀장과 정동춘 전북도 농업기술원 허브산채시험장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이 자리에서는 남원곤달비 특성 및 대량생산 기술개발 설명과 곤달비 재배농가 대표들 및 가공‧유통조직 관계자들이 곤달비를 이용한 산업화 확장 가능성에 대하여 구체화 시킬 수 있는 실무협의 등이 이뤄졌다.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은 전북도가 내년부터 2년간 청정한 자연을 기반으로 1시군 1특화나물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남원시는 2022년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 공모사업에 참가, 남원 곤달비를 특화‧육성시킬 예정이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1개 품목에 3~5년간 총 20억이 투입돼 나물생산기반조성, 가공시설, 유통조직 체계화 등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생산자 시설 구축 이외에도 유통‧홍보마케팅 지원은 물론 마을의 부존자원을 활용해 나물품목 관련 활동체험, 농가 맛집, 농촌민박 등을 운영할 수 있는 ‘나물 특화마을’ 조성까지 이뤄져 나물산업 전반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포괄적 지원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현재 남원시곤달비연구회(회장 김천갑)에는 44명의 회원들이 자신들의 농가 및 시설하우스 및 임간재배 등으로 곤달비를 생산하고 있다.


남원에서 재배되는 곤달비는 타 품종에 비하여 연작피해가 적고, 생산량이 많아 고소득(10a당 조수익 21,000천원)품목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곤달비는 요리‧식재료 개발 및 약리적(항당뇨, 항비만 등)‧미용적(주름개선, 멜라닌 생성저해 등) 기능성까지 확인돼 부가가치가 높아 산업화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남원시는 이러한 곤달비를 적극 육성‧특화시키기 위해 오는 10월에 2022년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사업공모를 신청할 계획이며 향후 나물 특화품목을 위한 품목발굴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류흥성 경제농정국장은 “전라북도 심심산골 나물산업 육성은 나물이 가지는 건강함과 맛이 남원의 청정한 이미지와 결부해 6차 산업을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활성화 성공모델로 완성시킬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사업에 적극 대응해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