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소방서, 2021년 상반기 화재통계 분석

URL복사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부평소방서(서장 김기영)는 29일 2021년 상반기 화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20년과 비교해 화재건수와 재산피해는 각 2.3%, 24.7% 증가하고 인명피해는 20% 감소했다고 밝혔다.


2021년 상반기 부평구 화재통계에 따르면 총 89건의 화재가 발생하여 인명피해 4명, 재산피해 3억 7천 9백여 만 원이 발생했다.


이는 전년도 대비 화재건수는 2건(2.3%)과 재산피해는 7천 5백여 만 원(24.7%) 증가했고 인명피해는 1명(20%)이 감소한 수치이다.


장소별 화재 발생 현황으로는 주거시설 화재가 31건(34.8%)으로 가장 높고 뒤를 이어 판매시설 15건(16.9%), 음식점 화재 8건(9%), 자동차 화재 7건(7.9%)의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 30건(33.7%), 전기적 요인 28건(31.5%), 기계적 요인 9건(410%) 순으로 나타났으며, 담배꽁초 16건, 음식물 부주의 3건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김기영 서장은 “상반기 화재통계를 면밀히 검토해 화재현장의 피해 저감방안과 안전대책을 종합적으로 추진하여,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