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시 복지재단, 충남민항 유치,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힘 보탤 것’

URL복사

이사회, 충남민항 유치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위한 결의대회 개최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충남 서산시와 시 복지재단이 조속한 충남민항 유치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분위기 확산을 위해 힘을 모으고 나섰다.


29일 시에 따르면 복지재단 이사 20여 명이 세미나실에서 ‘충남민항 유치 및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촉구 릴레이 결의대회’를 열고 뜻을 모았다.


대한노인회 서산시지회와 서산문화재단, 시 체육회, 서산문화원에 이어 5번째다.


관내 복지서비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복지재단이 참여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충남도는 광역 지자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는 지역이며, 충남민항은 기존 서산 군비행장을 활용하는 것으로 2017년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도 경제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다양한 야생생물의 서식지이며 생태적 보존가치가 우수한 가로림만을 해양정원으로 조성하는 것은 서산시민을 비롯해 충남도민의 염원이 된 지 오래다.


이날 참석자들은 현수막과 피켓을 들며 사업들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결의를 다짐했다.


임태성 이사장은“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보더라도 충남민항과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며 “충남민항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반영과 가로림만의 예비타당성 통과를 위한 분위기 확산을 위해 복지재단이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