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남북관계 개선·발전에 긍정적 작용 기대”

URL복사

27일 오전 10시에 복원 합의…“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 교환”
통일부 “소통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다양한 합의사항 실천해 나가기를”

 

뉴스포인트 곽도원 기자 | 남과 북이 어제(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동안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오전 브리핑에서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되었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면서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과 관련해 통일부 입장을 전했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며 '먼저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했으며,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돼 기쁘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양측 간 정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으며, 북측도 호응했다'며 '이에 따라 남북은 오늘 오후에도 통화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며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브리핑을 마쳤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