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토마토’ 항산화 물질 높이는 재배 기술 주목

URL복사

플라보노이드 86.7% 높여… 고추 이어 두 번째 발견

 

뉴스포인트 이현정 기자 | 농촌진흥청은 고추의 항산화 물질을 늘리기 위해 개발한 액비(물비료) 재배 기술을 토마토에 적용했을 때도 우수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토마토의 항산화 물질 함유량을 높이기 위한 육종 방법은 있었지만, 액비 등 재배 기술을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기술은 국내 자생지에서 풍부하게 자라는 양미역취, 인삼 부산물 같은 산야초와 약초, 해초 등 13가지의 원료를 이용해 액비를 만드는 것이다.


연구진은 토마토 아주심기 한 달 뒤부터 2개월 동안 액비를 2~4%(50~25배액) 농도로 만들어 토양에 6회 뿌렸다.


이후 열매를 수확해 항산화 물질 함량을 분석한 결과,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토마토보다 비타민 시(C) 36%, 베타카로틴 49.7%, 폴리페놀 69.3%, 플라보노이드 86.7%가 증가함을 확인했다.


비타민 시(C), 베타카로틴,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같은 항산화 물질은 항암 효과, 전립선 건강, 피부 미용, 숙취·피로 해소 등에 도움이 되는 성분으로, 무 처리구에서는 함유량이 많지 않았다.


액비 재료는 농작물의 부산물, 자연 채취가 가능한 식물을 활용할 수 있고, 발효용 물통과 최소한의 인원, 공간만 있으면 액비를 만들 수 있으므로 별도의 제조비용은 들지 않는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기술을 특허등록하고 산업체 기술이전을 마쳤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이우문 과장은 “이번 기술을 토마토뿐 아니라, 주요 작목에 확대 적용하는 연구를 수행함으로써 고품질 채소 생산 기반 마련에 일조하겠다.”라고 전했다.


액비 기술을 이전받은 김재현 씨(전북 익산)는 “이 기술을 적극 활용해 항산화 물질 함유량이 높은 건강 채소, 토마토를 생산하고 소비자들에게 선보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