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새로운 우리 품종, 인지도 높여 소비 확대 기대

URL복사

농촌진흥청, 현대백화점과‘국내 육성품종 유통 활성화’협력

 

[뉴스포인트 김용호 기자] 농촌진흥청은 새로 육성한 우리 품종 농산물의 판로확보를 통한 소비자 인지도 제고와 유통 활성화를 위해 18일 현대백화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농촌진흥청과 도(道)농업기술원 등이 각각 연구‧개발, 보급해 활발하게 생산 중인 과일‧채소 등 국내 육성품종 가운데 소비자 선호도가 높고 경쟁력 있는 우수 품종을 선정해 수확 및 출하시기에 맞춰 전국 16개 현대백화점 식품관에서 기획 판매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앞서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상추 품종 ‘흑하랑’과 양파 품종 ‘스리랑 양파’가 5월 28일부터 6월 3일까지 현대백화점 에서 판매된 바 있다.

앞으로 ‘애플멜론’(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육성), 옥수수 ‘황금맛찰’, ‘고당옥’(농촌진흥청 육성), 토종다래 ‘청산’(강원도농업기술원), 고구마 ‘소담미’(농촌진흥청 육성) 품종 등이 오는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입점할 예정이다.

앞으로 두 기관은 국내 육성 품종 또는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농산물의 재배, 유통, 판매, 홍보 등에 관한 협력관계를 증진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관계망(네트워크)과 지식을 공유·활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과 도 농업기술원은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위한 농가교육과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현대백화점은 농가와 계약재배를 추진해 안정적인 생산기반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농촌지원국 이천일 국장은 “최근 소비자들이 농산물을 구입할 때 품종과 희소성을 중시하는 경향에 맞춰 우리 품종 농산물을 널리 알리고 보급 확대를 위한 지원을 이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 신현구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 수요에 부응하는 고품질 농산물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우수한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의 판매 활성화와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