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정

허성무 창원시장, 봉림동으로 현장마실 나서

URL복사

마을공동체 활동 현장 등 주민 일상 찾아 터놓고 대화

 

[뉴스포인트 김성수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18일 오후 의창구 봉림동을 찾아 주민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 시장은 사림동 마을교육공동체 ‘사부작 함께’를 방문한 데 이어 봉림동 한들공원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부작 함께’는 품앗이 육아, 돌봄, 문화 활동 등을 함께하는 마을교육공동체로 사림동 주택지 내 ‘쉬어가게’ 라는 복합문화공간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다.

허 시장과 만난 주민들은 그동안 추진해 온 공동체 활동들을 소개하면서 마을 단위 돌봄, 문화 활동 활성화를 위한 커뮤니티 거점 조성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봉림동 한들공원을 찾은 허 시장은 주민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어 동네의 소소한 이야기부터 지역 현안사업, 생활불편사항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

특히, 주민들은 ‘봉림동 마을교과서’ 출판과 마을해설사 활동에 대해 말하면서 마을의 정체성과 공동체 의식 형성을 위한 사업에 관심과 지원 확대를 건의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웃과 함께 사는 사회, 더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주민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면서, “지역사회의 공동체 활동이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