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민식 국가보훈부장관, 독일서 국제 재활 산업박람회 참관 “국내 상이군경 보장구 산업 활성화 여건 조성할 것”

14일(목, 현지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국제 재활 산업 박람회(REHACARE) 참관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국제보훈 교류·협력’과 ‘2023 독일 인빅터스 게임’ 정부 대표로 출장 중인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14일(목, 현지시간) 오후 독일 메쎄 뒤셀도르프 전시장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재활 산업 박람회(REHACARE)를 참관하고 국내 상이군경 보장구·재활 산업 활성화 방안을 점검했다.

 

국제 재활 및 복지 산업 박람회(REHACARE)는 장애와 재활, 복지, 시니어 산업 분야를 총망라한 세계 최대규모의 전시회로, 박민식 장관은 이날 국내 및 해외 유수의 보장구 업체들의 기술력과 성과들을 직접 확인했다.

 

김영배 중앙보훈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이번 ‘2023 독일 인빅터스 게임’에서 실내조정과 역도 종목 참가자인 이주은 선수(30세, 남)와 함께 박람회를 참관한 박민식 장관은 국내 보장구 등 재활체계에 대한 구상을 위해 첨단 보장구를 직접 착용·시연해보고 이주은 선수의 소감과 김영배 전문의의 의학적 견해 등을 청취하며 우리 보훈병원의 보장구 센터 등 실제 관련 산업과 접목시켜 활성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현장에서 모색했다.

 

박 장관은 이후, 인빅터스 게임이 개최되고 있는 메리쿠어 슈필 아레나 경기장 인근에 설치된 오토복(Ottobock)사의 기술지원센터를 방문해 인빅터스 게임 참가 선수들의 보장구 수리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으며, 오토복사와 중앙보훈병원 보장구센터의 기술 협력 방안 등도 논의했다.

 

오토복사는 중앙보훈병원 보장구센터와 업무협약을 통해 지난 1995년부터 2007년까지 독일과 서울을 오가며 의수족 등 최신 보장구 제작·수리와 관련한 기술을 전수한 바 있다.

 

박민식 장관은 “우리나라 보장구 기술의 특정 분야는 나름의 기술 발전을 이루었지만, 전반적으로 아직 해외의 기술력과 산업화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는게 현실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및 로봇 관련 산업 기술력이 세계적 수준인 만큼 상용화 여건만 잘 조성한다면 보장구 산업은 크게 발전할 수 있다”며 “향후 보훈병원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국내 보장구 산업화 여건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