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수원시 광교푸른숲도서관에서 교향악으로 '힐링'

수원시향2023아트 인사이드 첫 공연…26일 오전 시민 대상 실내악 콘서트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수원시도서관과 수원시립교향악단이 수원시민들에게 클래식 음악을 통한 힐링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수원시 광교푸른숲도서관은 26일 오전 11시 시민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시립교향악단과 함께 진행한 ‘도서관으로 간 신년음악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수원시립교향악단의 아트 인사이드는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실내악 콘서트 프로그램이다. 별도로 음악회나 공연장을 찾기 힘든 시민들을 위해 생활과 가까운 공간인 도서관, 미술관 등 공공 청사 곳곳에서 클래식 음악이라는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첫 번째로 광교푸른숲도서관에서 열린 음악회는 수원시립교향악단 현악 4중주단(바이올린2, 비올라1, 첼로1)이 막을 올렸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가 작곡한 ‘봄의 소리 왈츠’, ‘오페라 박쥐 서곡’, ‘피치카토 폴카’가 연주돼 아름다운 숲 속 도서관에 음악의 선율이 풍성하게 더해졌다.


이어 목관 5중주단(플루트,클라리넷,오보에,바순,호른)이 영화 '스팅'의 OST인 ‘엔터테이너’, 쇼스타코비치가 작곡한 ‘재즈왈츠’, 영화 '파리의 하늘 아래 센 강은 흐른다'의 OST ‘파리의 하늘 아래’, 브라질 전통 기악곡 ‘티코티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제1막 제2장에 나오는 ‘축배의 노래’를 들려줬다.


수원시향의 아트 인사이드는 오는 2월10일 수원시립미술관, 3월29일 버드내도서관, 5월17일 선경도서관, 6월28일 화서다산도서관, 7월19일 광교아트스페이스, 25일 서수원도서관, 27일 한림도서관, 8월10일 광교홍재도서관9월 6일 망포글빛도서관, 10월25일 일월도서관 등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가깝고 친숙한 곳에서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 것 같아 기쁘다”며 “올해 10월까지 계속될 실내악 콘서트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