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림청, 563억 들여 사유림 매수…여의도 면적 14배 규모

보전 필요한 산림 우선 매수…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

 

뉴스포인트 김태규 기자 | 산림청은 올해 563억원을 투입해 사유림 4146㏊를 매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14배에 이르는 규모다.

매수 대상 임야는 산림관계법률 등에 따라 개발행위가 제한된 공익용 산림이거나 국유림 경영,관리에 필요한 산림이다.

특히, 산림의 공익적 기능 증진을 위해 백두대간보호지역, 수원함양보호구역, 국립수목원 완충구역, 제주 곶자왈 등 보전이 필요한 산림을 우선 매수한다.

사유림 매수 가격은 감정평가업자 2인의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결정되며 이 중 1개의 감정평가 기관은 산림을 매도하는 산주가 추천할 수 있다.

산림청은 전체 매수 면적 중 매매대금을 일시불로 지급하는 일시지급형으로 3566ha(488억원), 연금제도처럼 매매대금을 10년 동안 분할 지급하는 산지연금형으로 580ha(75억원)를 매수할 예정이다.

올해 사유림 매수 예산은 전년 대비 116억원이 증액된 규모로, 일시지급형 사유림 매수 기준단가 역시 전년도 전국 평균 기준단가 대비 20% 인상됐다.

산지연금형 사유림 매수는 전년도 시행 초기와 비교 시 매수기준 상한가 제한제도가 완화됐으며 매매대금의 40%까지 선지급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매수제한지로 분류했던 공유지분 임야도 4인 이내의 공유지분(30ha 이상 시 5인 이상 공유지분)까지 매수 대상으로 포함하는 등 그동안 시행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대폭 개선해 추진한다.

사유림 매수 신청은 연중 접수하고 있으나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된다. 

사업에 참여하고 싶은 산림소유자는 산림청 누리집(www.forest.go.kr)을 참고하면 된다.

송준호 산림청 국유림경영과장은 '매수한 산림은 산림 기능별로 경영계획을 수립하고 산림생태계 보전, 산림휴양 증진, 산림자원 육성 등 체계적인 경영,관리를 통해 국유림정책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