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제1회 KFA 회장기 유소년 풋살대회] PSG부평 우승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처음으로 주최한 제1회 대한축구협회장기 유소년(U-12) 전국풋살대회가 단양에서 마무리됐다. 첫 대회 챔피언은 인천 부평구의 PSG부평이 차지했다.


PSG부평은 19일 단양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전,후반 15분)에서 해오름FC(강원)을 8-4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김영후FC(세종), 샬롬코리아사커스쿨(대구), 최고FC U-12(울산)를 꺾고 결승에 오른 PSG부평은 결승에서도 뛰어난 개인기와 조직력을 과시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최우수선수상(MVP)은 이날 후반에만 세 골을 넣으며 우승에 큰 기여를 한 김온유가 받았다.


치열한 난타전 끝에 전반을 3-3으로 마친 양 팀의 승부는 후반 중반 PSG부평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후반 8분 PSG부평의 고도현이 프리킥 상황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그대로 골문 상단에 날아가 꽂혔다. 2분 뒤인 후반 10분에는 해오름FC의 임우혁이 퇴장을 당했고, 이때 주어진 프리킥을 김온유가 성공시키며 두 골 차로 달아났다.


3-5로 뒤진 해오름FC는 후반 11분 이윤호의 페널티킥 골로 다시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PSG부평이 이후 세 골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그동안 국내 풋살 대회는 한국풋살연맹 주최로 진행됐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대한축구협회 이름으로 대회를 열게 됐다. 지금까지 풋살 대회가 개별 팀 단위의 대항전이었다면, 새로 창립된 이 대회는 17개 시도의 대항전으로 열리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최고FC(울산) U-12 팀이 박주현, 박준모의 연속골에 힘입어 홍류희가 한 골을 만회한 풋볼아이(경기) U-12 팀을 2-1로 이기고 3위를 차지했다.


제1회 대한축구협회장기 유소년(U-12) 전국풋살대회 시상 내역


우승 : PSG부평(인천)


준우승 : 해오름FC(강원)


3위 : 최고FC U-12(울산)


4위 : 풋볼아이 U-12(경기)


최우수선수상 : 김온유(PSG부평)


우수선수상 : 김민준(해오름FC)


최우수지도자상 : 서동혁(PSG부평)


우수지도자상 : 석다빈(해오름FC)


골키퍼상 : 이수민(PSG부평)


심판상 : 문대성, 조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