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 강화

더 튼튼한 지역 복지 안전망 구축... 실질적인 지원 박차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달성군은 12월부터 동절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에 대한 각종 지원 사업 연계 및 긴급복지 집중신청기간 운영 등을 통해 복지네트워크를 강화하는‘동절기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 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를 발굴하기 위해 빅데이터에 기반한‘복지멤버십’시스템을 가동하여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대상자를 선제적으로 발굴 및 집중 상담 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며, 계절형 실업, 휴·폐업, 독거노인, 장애인 등 생활·돌봄 위기가구, 정부·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위기상황에 처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긴급복지지원, 희망가족돌봄지원, 복지기동대를 운영하여 신속하게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하반기 긴급복지 지원 사업은 생계지원 단가가 인상되고 재산기준이 한시적으로 완화되어 지원 대상이 확대됐다. 확대된 내용은 재산의 합계액이 주거용 재산에 대해 대도시 기준 69백만 원 공제하고 241백만 원 이하이며, 금융재산 공제기준도 기준중위소득 65%에서 100%로 늘어났다. 확대된 생계 지원 금액은 ▲583천원(1인), 978천원(2인), 1,258천원(3인), 1,536천원(4인)이며, 그 외 ▲의료지원 300만원 ▲주거지원 387천원(1~2인), 643천원(3~4인), 848천원(5~6인) ▲연료비107천원 등이다.


또한, ‘온기한끼’ 지원사업, ‘행복나눔 안부묻기’ 사업, ‘약 드셨나요’365건강 약 달력 지원사업, ‘함께 찾아갑니데이’ 가정방문사업, 스마트 돌봄 ‘AI 자동 안부전화사업’ 등 최근 1인 가구 급증 및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관계 단절 등으로 고독사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체계적인 고독사 예방 시스템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사회 중심의 인적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이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민․관 협력체계를 활용한 지역 내 독거노인, 건강취약가구, 중장년 1인 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체계를 튼튼하게 구축하여 민ㆍ관 주도의 복지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최재훈 달성군수는“코로나19와 생활고로 인해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복지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다양한 복지사업을 몰라서 지원받지 못하는 군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살피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온기한끼 지원 사업』은 달성군 특화사업으로 스스로 식사 준비가 힘든 독거 중장년 및 저소득 부자가정을 대상으로 영양상태 불균형 개선과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매월 62가구에게 주 1회 밑반찬을 2018년부터 5년째 지원하고 있으며, 『함께 찾아갑니데이 사업』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들을 직접 찾아가 복지상담 및 복지서비스를 안내하고 재래 김, 죽 등 후원물품을 연계 지원하여 지속적인 안부확인과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사업으로, 매월 50가구에게 온정이 담긴 후원물품을 2013년부터 10년째 전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