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5대 은행 가계대출 11개월째 감소…정기예금은 한달 19조 증가

[뉴스포인트 온라인뉴스팀]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이자 부담이 커지자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11개월 연속 감소했다.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올해 들어 16조원 이상 줄었다. 반면 '역머니무브'에 정기예금 잔액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3조34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6129억원이 줄어든 것이다.

가계대출 잔액은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말보다 16조183억원이 줄었다. 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신규 대출보다 기존 대출의 상환 규모가 더 크다는 의미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510조7634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6277억원이 늘었다. 은행권 관계자는 "주택 시장 둔화로 주담대 수요가 줄었으나 아파트 신규 분양과 중도금대출 등으로 집단대출이 증가하면서 주담대 잔액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감소세를 견인한 신용대출의 지난달 기준 잔액은 121조5888억원이다. 전월 대비 2조411억원 줄었다.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해 12월 이후 1년 가까이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금리 인상이 계속되면서 기존 대출의 상환이 이어지고 주식, 부동산 등 자산시장 침체에 투자 수요가 줄면서 신규 대출 수요도 감소한 영향이다.

집단대출 잔액은 지난달 기준 162억6448억원으로 전월보다 6689억원 증가했다. 집단대출 잔액은 올해 3월부터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전세대출 잔액은 133조657억원으로 전월보다 9978억원 줄었다. 2개월 연속 감소세다. 금리 상승으로 인해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전세의 월세 전환이 가속화하고 차주들이 기존 대출을 상환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은행권 고금리 수신상품에 대한 금융 소비자들의 관심에 수신 잔액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5대 은행의 총수신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1901조3628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2207억원 늘었다. 저원가성 요구불예금과 정기적금은 감소했으나 정기예금이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정기예금 잔액은 827조2986억원으로 한 달 사이 19조710억원이 늘었다. 다만 증가폭은 9월(약 30조원), 10월(약 47조원)보다 줄었다.

은행권 관계자는 "정기예금으로 앞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증가폭은 최근 3개월 중 둔화했다고 볼 수 있으나 여전히 예년에 비해 많은 규모"라고 설명했다.

정기적금은 38조3545억원으로 전월 대비 6472억원 감소했다.

저원가성 예금인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을 포함한 요구불예금은 전월보다 18조5686억원 줄어든 623조2405억원으로 집계됐다.

 

뉴스포인트, NEWSP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