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진단·심층경력설계·맞춤형 취업지원’ 패키지로 제공

 

뉴스포인트 김태규 기자 | # '구직자 도약보장패키지 심층상담을 받는 동안 누군가에게 이해를 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또 진로에 대한 생각이 분명해지면서, 일자리에 대한 고민을 많이 덜 수 있었습니다' (대구고용복지+센터에서 50대 남성 참여자)

지난 8월 19일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해 곧 100일이 되는 '구직자 도약보장 패키지'의 체감 효과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전담상담사와의 1:1 심층 상담을 통해 구직자 개인의 수요에 밀착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구직 관련 복합적인 애로요인을 충분히 진단해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구직상담 시간을 회차 당 평균 50분 수준으로 높이면서 서비스 제공 시간을 선진국 수준인 40~60분과 비슷하게 끌어올렸다.

아울러 진로고민이 있는 청년, 경력단절여성, 전직희망 중장년 등 구직자들에게 취업애로요인 해소와 취업지원 서비스를 지원하면서 만족 사례가 늘고 있다.  

구직자 도약보장 패키지는 구직자의 경력개발단계와 구직애로 유형 등에 따라 '진단,심층경력설계,맞춤형 취업지원'을 패키지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 8월부터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고용센터에서 시범 운영 중인 이 사업은 AI기반의 '잡케어(Job Care)'로 개인의 직무역량을 진단한 후 경력설계에 필요한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대상은 일자리를 구하는 구직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데, 특히 오랜 경력단절로 새로운 직업을 찾기 어려운 구직자나 직로,직업선택을 고민하는 청년 등에게 추천한다.

아울러 직업전환을 준비 중이거나 실직으로 처음 실업급여를 신청한 구직자, 실업급여를 수급하면서 재취업을 위해 노력 중인 구직자도 도움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전국 6개 지역별로 시범운영 중인 고용복지+센터에 유선으로 연락해 예약 후 직접 방문하면 된다. 이후 개인별 전담 컨설턴트가 배정돼 구직자의 직무역량을 진단하고 분석하는 방식이다.

또 센터에서는 구직자의 희망 직무에 대한 지역별 구인구직배율과 훈련정보 등 노동시작 정보를 분석,제공해 구직자와 함께 적합직무 목표를 함께 탐색한다.

특히 진단결과와 개인의 희망직종,임금,노동시장 정보 등을 통합해 경력단계와 취업희망 분야 등을 고려한 경력개발 로드맵 설계를 돕는데, 이를 바탕으로 고용센터 및 유관기관의 서비스를 매칭한다.

한편 각 지역별 고용센터에서는 지역에 맞는 특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가령 서울은 실업급여 수급자를 위한 체험형 프로그램을, 인천은 항공일자리 현장면접 투어를, 대구는 미래차 전환기업 취업을 위한 '미래차 기업 풀코스' 등이다.

직접 상담을 진행한 광주센터의 담당자는 '청년 구직자에게 잡케어로 희망 직종의 지역 내 구인 수요를 도표로 보여주고, 이를 근거로 취업가능성에 대해 설명하니 구직자의 태도가 의욕적으로 변화해 취업에 성공한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서류전형과 실제 면접 등에 도움이 되는 자기소개서,면접컨설팅 등에 대한 현장 호응도 매우 높은 편인데, 특히 청년층에게는 코로나 이후 확산된 비대면 면접 흐름에 맞춰 인공지능 면접 코칭과 비대면 면접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구직자에게는 자치단체 일자리센터 등 고용복지+센터 참여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생계안정지원금 등 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해 구직 애로요인을 적극 해소하고 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