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임오경 국회 예결위원, 민생주요사업 대거 증액 요청

서민경제, 민생, 복지 사업 예산들 증액 위해 노력

 

뉴스포인트 최정아 기자 | 국회 예결위 임오경 국회의원(광명갑)이 지역사랑상품권 지원, 공공야간 심야약국 지원, 노인요양시설 확충, 119 지원 등 민생과 복지예산 사업들을 대거 증액 요청해 예결위 심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의원의 주요증액 요청사업을 보면 정부에서 전액 삭감된 지역화폐 예산을 살리기 위해 행안부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지원에 6052억을 증액 요청했다.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로 이어지는 민생난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목적이다.


복지부에는 노인요양시설 확충 등에 119억, 119 구급대 지원 및 구조장비 확충에 32억, 보육교직원 인건비 및 운영지원 447억, 영유아 보육료 지원 927억, 경로당 냉난방비·양곡비 지원 확대 등을 위한 노인단체 지원 15억 7,700만원 등의 증액을 요청했다.


야간?심야 시간대에 경증환자에게 의약품 투약 상담 제공 및 의약품 접근성을 보장하기 위한 공공야간·심야약국 운영지원에도 35억 4,400만원을 요청했다.


국토부에는 전국적으로 발생하는 도시 쇠퇴에 대응하여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도시재생 사업 지원에 2,669억 9,300만원, 문체부에는 생활체육프로그램 지원에 68억 3,700만원, 국민체육센터 확충을 위한 안전한 스포츠활동 지원에 356억 9,500만원 등을 증액 요청했다.


임오경 의원은 "이미 정부안에 반영시킨 국립소방박물관, 국가하천정비, 폴리텍운영지원 외에 광명의 주차환경개선, 하수관로 정비, 건강생활지원 등의 사업 추가증액을 위해 노력 중" 이라며 "광명권역 광역교통 사업 포함, 2023년도 광명권역 국비를 5,000억원 이상 확보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