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슈룹', 히트 콘텐츠 뒤에 오펜 작가 군단 있었다!

 

뉴스포인트 유현준 기자 | 드라마 , 도서 등 오펜 작가들이 집필한 IP가 히트 콘텐츠로 떠오르고 있다.

'오펜'은 드라마,영화 창작 생태계 활성화와 신인 작가의 데뷔를 지원하는 CJ ENM의 신인 창작자 발굴,육성 프로젝트다. 오펜은 창작 지원금, 개인 집필실 제공, 멘토링,특강,현장 취재 지원, 시나리오 영상화, 제작사와 작가를 연결하는 비즈매칭까지 콘텐츠 제작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오펜을 통해 2017년부터 지금까지 총 200명의 스토리텔러가 발굴된 가운데 최근 TV,OTT,도서 등 콘텐츠 업계에서 오펜 출신 작가들의 종횡무진 활약이 잇따르고 있다. 먼저 지난 15일(토) 첫 방송, 2회만에 수도권 가구 기준 최고 11.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tvN 은 오펜 3기의 박바라 작가가 단독 집필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특히 은 오펜 교육기간 중 탄생한 작품이라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박바라 작가는 2019년 오펜 교육에서 진행했던 창덕궁 견학 및 역사학자 초빙 교육의 도움을 받아 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당시 박바라 작가는 견학을 다녀온 뒤 '사극을 준비하며 관련 정보를 책이나 인터넷으로 찾을 수밖에 없었는데 직접 궁에 와서 전문가 강의를 들으니 혼자 준비할 때와 보이는 것 자체가 다르다'며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생생한 현장 취재와 전문가 강의를 바탕으로 집필된 대본은 출연진의 신뢰로 이어졌다. 지난 7일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화령 역을 맡은 김혜수는 ''슈룹'은 일단 대본이 너무나 재밌었고, 캐릭터가 매력적이었고, 톤 앤 매너가 신선했다. 처음 대본을 볼 때부터 몰입감이 대단했다'며 '은 안 할 이유가 전혀 없는 작품이었고, 시청자분들도 안 볼 이유가 전혀 없는 작품이라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오는 26일(수) 공개 예정인 디즈니+ 미스터리 수사극 은 오펜 2기의 임창세 작가가 집필했다. 또한 오펜 교육기간 중 탄생했다. 임창세 작가가 오펜에 몸담았던 2018년 오펜은 서울지방경찰청, 해양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대본 집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현장 취재 프로그램과 , 의 신원호 감독과 윤현호 작가, 박해영 작가의 특강을 진행했다.

지난달 종영한 tvN 집필에 참여한 이봄 작가도 오펜 4기 출신이다. 이봄 작가는 박슬기, 최민호 등 공동 집필 작가진과 함께 '은 단순히 몸을 치유하는 것을 넘어, 그 원인이 되는 마음의 병까지 읽어내는 심의들을 통해 이 시대 사람들에게 위로와 힐링을 안겼으면 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원작 소설의 줄거리를 살리면서 병의 원인을 뿌리 뽑고자 발벗고 나서는 행동하는 의사의 캐릭터를 재탄생시켰다는 평가를 받은 은 2023년 1월 시즌2로 시청자를 다시 찾는다.

지난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열풍을 일으켰던 tvN 또한 오펜 1기 신하은 작가의 단독 집필작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신하은 작가는 '개인적으로 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오펜은 그 경험의 스펙트럼을 넓혀주었다'며 '많은 견학 프로그램과 취재 기회를 통해 다양한 세계를 살펴볼 수 있었다. 당대의 명작을 만들어낸 작가님, 감독님들의 특강을 통해 그들의 인사이트도 공유 받을 수 있었다. 작가가 작품 하나를 만들어내는 과정은 마라톤을 완주하는 것과 같다. 지치고 힘들 때, 오펜이 좋은 러닝메이트 역할을 해주었다'고 말했다.

출간 1년 넘게 베스트셀러 최상위권을 지키고 있고 누적 70만여 권이 판매된 소설 김호연 작가 역시 오펜 1기다. 김 작가는 '작가로서 슬럼프에 빠져있던 2017년 오펜 1기로 합격하면서 오펜 도움 하에 이라는 시나리오를 완성, 판권을 판매했다'며 '오펜은 지속적으로 저작을 할 수 있는 도움을 주었고 나에게는 스토리텔러가 될 수 있게 해준 '영화 학교'였던 셈'이라고 말했다. 2017년부터 오펜과 인연을 맺어온 김호연 작가는 지금도 주말에 오펜 집필실을 찾아서 작품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에는 오펜 센터에서 후배들을 위해 전업 작가로 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특강을 진행하며 따뜻한 응원을 전했다.

오펜 공모전을 통해 영상화된 작품들도 여러 시상식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9월 개최된 2022 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APAN,에이판)에서 이 단편 드라마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은 '스톡홀름 필름&TV페스티벌' Best Feature Film 부문과 Best Actress 부문에서 수상을, '파리 필름 페스티벌' Best Drama 부문과 Best VFX 부문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9년 는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은 휴스턴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했다.

남궁종 CJ ENM 오펜사업국장은 '오펜이 출범한 지 6년이 된 지금 오펜을 통해 발굴된 200명의 스토리텔러가 TV와 OTT의 경계를 넘나들며 콘텐츠 업계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오펜은 K-콘텐츠의 지속적인 열풍에 기여할 창작자들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