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남미술 경매 및 소품나눔전, 도민의 집에서 개막

6일부터 30일까지 25일간 진행…도민의 집 개방 이후 두 번째 개최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경남도는 6일부터 30일까지 25일간 도민의 집에서 ‘경남미술 경매 및 소품나눔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는 최만림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이상헌 경남미술협회 지회장, 우영준 ㈜한국야나세 회장, 이병열 ㈜남명건설 회장, 이종수 ㈜무학 사장 등 후원기업 관계자, 지역 미술 작가들과 도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미술 경매 및 소품나눔전’은 지난달 15일 도민의 집을 개방한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전시회다. 지난 3일까지는 경남미술협회에서 ‘청년미술작가 초대전’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도민들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받고, 청년 작가들은 작품의 가치를 인정받으며 또다른 창작활동이 가능하도록 동기를 부여받는 상호작용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매 및 소품나눔전에서 판매한 수익금의 일부는 경남 청년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의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활용될 계획이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이번 전시는 미술품 소장을 통해 도민들의 예술 저변을 넓히고 지역 작가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을 청년과 도민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