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i리그에 나타난 ‘김진수 바라기‘ 임도현

 

뉴스포인트 최성민 기자 | i리그는 전문 선수가 아닌 동호인 유청소년들을 위한 무대다.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아이들에게 i리그의 문은 열려있다.


전북 유나이티드 U-10 팀에서 뛰는 임도현(9)은 i리그를 통해 축구의 재미를 알게 됐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친구들과 함께 볼을 차며 축구의 매력을 느낀 임도현은 3학년이 된 올해부터 체계적으로 축구를 배우고 있다. 그리고 첫 출전한 i리그 경기에서 자신의 몸 맞고 골이 들어가는 재미난(?) 체험을 하게 됐다. 공식 대회에서 넣은 골은 우연이었지만 임도현의 실력은 우연이 아니었다.


임도현이 소속된 전북 유나이티드 U-10 팀의 유희상 코치는 “(임)도현이는 취미반 시절에도 유독 돋보였다”면서 “본격적으로 운동을 배운 지는 반년 밖에 안 됐지만 지금 실력은 한 살 위 형들과 같이 뛸 정도다.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개인 훈련도 열심히 한다. 부상을 당해도 부모님 몰래 나가서 운동하는 아이다.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도현이만큼 자신에게 투자하는 시간이 많은 아이는 처음인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북 지역에서 뛰는 선수답게 닮고 싶은 선수는 전북현대의 김진수였다. 임도현은 “공격적이고, 동료들을 위해 더 많이 움직이는 김진수의 플레이를 닮고 싶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