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밀양 가을은‘아리랑’으로 물든다!

대한민국 문화의달 행사 10월 밀양에서 열려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밀양시는 오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2022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를 밀양강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문화의달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문화 자생력 확보와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매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 형식으로 개최지를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 시는 2022년이 아리랑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뜻을 담아 기획하고, 아리랑을 주제로 응모하여 ‘2022년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


‘천년의 소리 아리랑, 문화로 흐른다’는 슬로건 아래 문화의 달 기념식 및 주제공연과 아리랑공연, 인형극 예술놀이터, 전시,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10월 15일 토요일 오후 7시부터 진행하는 ‘문화의 달 기념식’에는 두 가지의 주제공연이 펼쳐진다. 첫 번째 주제공연‘배 띄워라 아리랑’은 밀양 나룻배, 정선 아우라지 뗏목, 진도 조도닻배가 밀양강에 도착해 각 지역의 토속 민요를 선보이며 국민대통합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여기에 미디어아트를 가미하여 밀양강 위에 떠 있는 각 지역 배들을 통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여 새로운 볼거리를 더 했다.


두 번째 주제공연 ‘우리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백범 김구 선생님의 시를 노랫말로 만든 곡을 임동창 피아니스트가 이생강(대금산조 보유자), 류경화(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김영길(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악장) 등 국내 최정상의 국악 연주자들과 함께 연주한다.


이외 전국 16개 아리랑 보존단체가 참여하는 ‘한반도 아리랑’과 밀양, 정선, 진도의 토속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아리랑 연희난장’, 밀양강 실경뮤지컬'연애몽', 아리랑 창작공연 '리본: 밀양아리랑' 등 다채로운 공연이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전시 및 체험은 문화의 달 전시 기획 프로젝트 '둥글고 둥글게 아리랑'과 '소리랑 아리랑'이 눈에 띈다. 해당 전시를 통해 밀양강에 비친 영남루와 밤하늘을 보며 일상의 짐을 잠시 내려놓는 명상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브랜드는 아리랑이다. 많은 분들께서 문화의달 행사장인 밀양을 방문하여 전국 아리랑의 멋과 흥을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