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완주군 씨없는 감 고종시의 고장 동상, 감 풍년을 기원하다

완주 동상면 ‘제11회 고종시 감의 날 제천행사’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고종시의 고장 완주군 동상면에서 감 풍년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다.


6일 동상곶감작목반 주관으로 ‘제11회 고종시 감의 날’ 행사가 동상면민 운동장 다목적실에서 열렸다.


고종시 감의 날은 지난 2012년 처음 지정된 후 올해로 열한 번째 치러지는 행사로 우리 고장 특산품인 씨 없는 고종시의 안전한 수확과 풍요를 기원하고 있다.


행사에는 유희태 완주군수, 서남용 군의회 의장, 동상면 기관단체장, 곶감농가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총 2부로 치러진 행사에서 1부는 제례의식 거행, 2부는 기념식으로 진행됐다.


제례의식에서는 임문규 농가대표의 기원문낭독 및 김명옥 곶감작목반장의 승인문 낭독, 제배 순으로 곶감농가의 안전한 감 수확을 기원하는 의식을 펼치며 한마음한 뜻으로 풍요를 기렸다.


2부 행사 기념식에서는 기념사와 축사가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유희태 완주군수는 “금년도 감 냉해피해로 예년만큼 수확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생산농가들이 품질의 자부심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완주군에서도 동상면 곶감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