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진주서 열리는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3년 만에 정상 개최!

8일 드라마어워즈·9일 KDF 콘서트 등 “10월 진주에는 스타들이 뜬다”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진주 10월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2022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이 8일 ‘코리아드라마어워즈’와 9일 ‘KDF콘서트’를 시작으로 경남문화예술회관과 장대동 남강둔치 일원에서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남도, 진주시가 후원하고 (사)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조직위원회가 주최‧주관하는 ‘2022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진주남강유등축제, 개천예술제와 함께 진주의 10월을 아름답게 수놓으며 방송영상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코리아드라마어워즈는 8일 오후 5시 경남문화예술회관 앞 야외광장에서 스타 배우들과 드라마 관계자들이 팬들과 소통하는 레드카펫 행사로 시작된다. 이어서 오후 6시에는 경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김환, 공서영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본행사가 개최된다. 지난 1년간 사랑받은 국내 드라마를 대상으로 13개 부문에 대해 시상하며, 인기 보이그룹 업텐션이 축하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올해는 ‘환혼’, ‘고스트 닥터’, ‘스물다섯 스물하나’, ‘나의 해방일지’, ‘사내맞선’등 지상파와 케이블 드라마는 물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넷플릭스 ‘수리남’, 티빙 ‘괴이’등 인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드라마의 출연 배우들이 시상식을 빛내줄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연기대상의 경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김남길,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김태리, 넷플릭스 ‘수리남’의 하정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박은빈이 후보에 올라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상식은 서경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9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KDF콘서트’가 개최된다. 이날 공연에는 우싸이드, 허주, 라잇썸, 펜타콘이 출연해 드라마 속 익숙한 OST들과 케이팝(K-POP)을 결합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화려하게 무대를 꾸민다.


이후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10월 21일부터 11월 3일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장대동 남강둔치 축제장에는 칠암둔치와 장대둔치를 연결하는 드라마수상다리가 놓여 남강변을 아름답고 특색 있게 수놓는다. 기간 내내 프린지 공연이 열려 축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젊음과 열정을 선물하고, 드라마 속 명장면들로 꾸며진 KDF세트장은 드라마의 기억을 불러일으키며 훌륭한 포토존 역할을 하게 된다.


10월 26일 경상국립대학교에서는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모여 정보 교류 및 방송영상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드라마 영상국제포럼’이 개최된다. 배우와 가까이서 소통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KDF초대석’도 10월 26일(영화배우 박효준)과 11월 2일(영화배우 정태우) 장대동 남강둔치 특설무대에서 열려 축제장을 찾은 지역민과 관광객들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세계축제도시 진주의 10월 축제를 더욱 화려하게 장식하는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의 다양한 행사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