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15일 서면에서 ‘그래피티 아트 in 서면’ 행사 개최

향후 서면 지역 주요 거리별 맞춤형 문화행사로 문화 중심도시 구축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는 오는 15일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차 없는 거리’ 운영과 연계한 거리 문화 행사인 ‘그래피티 아트 in 서면’을 개최한다.


‘그래피티 아트 in 서면’은 부산진구의 ‘서면 차 없는 거리 문화로 채우다’ 행사의 10월 프로그램이다.


이 행사는 서면 일대의 거리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문화행사를 통해 서면을 거리예술의 중심지로 조성하고 부산진구의 문화도시 브랜드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4시간 동안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서는 지역의 그래피티 작가들이 참여해 작품 제작 과정을 라이브로 보여주는 드로잉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또한, 그래피티 아트를 활용해 나만의 태그네임과 에코백을 만들어보는 체험 및 그래피티 작가들의 작품 전시도 진행된다.


부산진구는 앞으로 서면 젊음의 거리 뿐만 아니라 서면 일번가, 서면문화로 등 주요 거리별로 다양한 주제의 문화예술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영욱 부산진구청장은 “노래와 춤, 전시, 프리마켓 등 다채롭고 연속성 있는 거리 문화행사를 열어 서면을 단순한 상업 중심지가 아니라 젊음의 에너지와 예술의 자유가 흐르는 부산의 문화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