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토교통부, 2022 건축의 날 기념식 … ‘건축의 경계를 넘어서다’

전시와 답사, 공공건축상 및 건축정책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 연계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국토교통부과 한국건축단체연합(대표회장 석정훈)은 10월 6일후 2시부터 용산공원 장교숙소5단지(서울 용산구 서빙고로221)에서「2022 건축의 날」 기념식과 다양한 부대행사 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건축의 날(9.25)은 건축의 발전과 전 건축인의 화합과 단결을 도모하기 위해 2005년 제정된 이후 매년 기념식을 개최해왔다.


「2022 건축의 날」 행사는 건축이 지니는 공공성과 문화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격변하는 이 시대에 필요한 건축의 가치를 함께 생각해보고자‘건축의 경계를 넘어서다(Beyond the Architecture)’라는 주제로 열릴 예정이며, 이날 기념식에서는 건축계의 발전과 건축문화 진흥에 공로가 큰 건축인 23명에 대한 정부포상 및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도 진행된다.


정부포상 최고의 영예인 동탑산업훈장은 지난 33년간 건축계 발전에 큰 기여해 온 ㈜건축사사무소 한울건축의 이성관 대표이사가 선정되었다.


이성관 대표이사는 지난 30여년간 전쟁기념관, 탄허기념박물관, 숭실대 조만식기념관과 웨스트민스터홀, 엘타워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건축계에굵직한 발자취를 남겼으며,건축의 실용성, 편의성, 공공성을 중시하면서도 전통미와 전통요소의 현대화 및 재해석 등을 통해 건축문화를 선도하고 발전시켰다.


아울러 대전광역시 총괄건축가로 활동하면서 품격 있는 도시공간 조성을위해 역량을 발휘하여 총괄건축가 제도의 기반을 구축하는 등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이어, 한양대학교 김용승 교수가 근정포장 수상자로 선정되었으며, 서울시립대학교 김성홍 교수 등 3명이 대통령 표창을, 김상길 ㈜에이텍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 등 5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시상식에는 우수한 공공건축을 조성하여 지역 활성화에 이바지한 발주기관과 설계자, 시공자, 운영자 등에게 수여하는 「2022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의 시상식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가 평가와 현장심사를 거쳐 공공건축 부문에서 양구백자박물관의 도자역사문화실을 비롯한 3개 작품을 선정하였고, 민간전문가 제도를 운영하여 지역 공공건축에 혁신을 이끌어 온 공무원에 수여하는 혁신행정 부문 2점도 함께 시상한다.


한편, 기념식과 더불어 한 주간의 건축주간을 정해 건축의 날 유공자 및 공공건축상 등 대표작에 대한 답사와 각종 전시, 어린이 건축학교, 건축영화제, 북토크, 강연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건축의 날과 연계하여 「디지털 전환 시대, 통합플랫폼으로서 건축정책 전환」을 주제로, 국토교통부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기획단이 공동으로 전문가 초청 정책 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개최한다.


이를 통해 산·학·연 및 R&D 등 각 분야에서 4차 산업기술·서비스의동향을 소개하고 ‘네이버 1784’ 설계사례 등 건축과 기술, 디자인이 융복합된 생생한 사례를 발표하는 등 건축분야 비즈니스 관심사를 공유한다.


이어 토론에서는 김도년 성균관대 교수(전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 위원장)를좌장으로 하여, 4차 산업기술·서비스의 집약체이자 우리 일상의 삶을 담는 건축이 어떻게 구현되어야 할 것인지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이어간다.


국토교통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국내외 건축산업을 이끌어 가는 모든건축인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이번 건축의 날 행사를 통해 최근 급격히 변화하고 확장해나가는 건축환경을 돌아보고, 전문가와 건축관계자들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국토교통부도 건축 분야 산·학·연과 적극 소통하면서 건축 정책과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