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나주시, 맑은미술제 지역의 대표 예술축제로 자리잡다

전국 466명의 아동·청소년 작품 접수 전시회 및 시상식 개최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어린이와 청소년은 우리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출발한 제2회 맑은미술제 수상작에 대한 전시회와 시상식이 지난 3일 나주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열렸다.


우리 문화와 예술을 맑고 밝게 비춰줄 어린이와 청소년 여러분에게 뜨거운 지지와 응원을 보내는 이번 시상식은 시민이 직접 만든 작은 축제였다.


올해 2회째 맞이한 맑은 미술제는 지난해보다 작품 수와 작품 수준에 있어서 많이 성장하고 지역 미술인들로부터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미술제에는 총 466점이 출품됐으며 실물 심사를 거쳐 이 가운데 대상 및 우수상 등 33점이 입선의 영광을 안았다. 심사위원들은 예술성, 창의성, 상상력 등 모든 면에서 훌륭한 면모를 많이 보여준 작품이 많았다는 심사평이다.


나주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진행된 시상식은 윤병태 나주시장, 이상만 나주시의회 의장, 박윤자 나주교육지원청장, 김관선 나주예총회장, 최기복 문화원장을 비롯해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무궁화 화가로 잘 알려진 청운 이학동(맑은 미술제 추진위원장) 화백은 인사말을 통해 “어린이들이 탁월한 예술적 소질을 발휘하여 창조적 상상력을 보여줘 우리 미술계의 전망이 매우 밝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입상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더 전진을 그리고 아쉽게 수상하지 못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윤병태 나주시장은 “아이들이 꿈을 키우고 다양한 예술적 경험을 통해 예술의 고장 나주를 빛내주길 바란다”고 격려하면서 “지역 예술인들에게 활동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하면서 지원을 확대하고 민선8기 공약 가운데 하나인 나주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나주시의회 이상만 의장도 격려사를 통해 “맑은 미술제가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무한한 상상력과 창의력을 발산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의 미술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있다”면서 “맑은 미술제가 계속 이어지도록 나주시의회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윤자 나주교육지원청장도 축사를 통해 “그림을 통해 어린이들의 재능을 발견하고 꿈과 희망을 만들어가는 맑은 미술제가 지역의 미술계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의 보물창고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상식을 진행하기 전에 특별공연으로 선보인 어린이를 위한 마술공연은 시상식장 분위기를 시민축제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어린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주면서 아이들이 가장 열광하고 재미있어하는 마술공연은 차이나매직의 김영록 마술사가 출연해 큰 박수를 받았다. 얼굴 가면을 바꾸는 퍼포먼스가 펼쳐질 때 환호성이 퍼지고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주면서 관객과 하나되는 공연을 펼쳐 시민이 만든 작은 축제라는 평가를 받았다.


시상식이 마무리 되고 수상자와 시상자 그리고 참석한 지역인사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으로 작은 시민축제는 마무리 됐다.


제2회 맑은 미술제에서 유치부 대상은 유재희 우수상 임시후, 초등 저학년부 대상 박세아, 우수상 조아인, 초등 고학년부 대상 이소율, 우수상 강승연, 중등부 우수상 김진슬 수상 등을 비롯해 입선과 특선을 포함해 33명이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시민 박현순씨는 “어린들에게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기회를 만들어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시민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이런 예술제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 문화예술의 도시 나주로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