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북도, 무기질비료 구입비 236억원 지원

가격인상분의 80%, 연간 5만6천톤 지원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충북도는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과 수급 불안으로 무기질비료 가격이 급등하는 등 농자재값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무기질비료 구입비 263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농업경영체 정보에 등록된 농지에서 무기질 비료를 사용해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업인이며, 올해 1월 3일부터 12월 10일까지 구매하는 무기질비료에 대해 지원받을 수 있다.


농협경제지주와 비료생산업체 간 계약을 통해 농업경영체에 판매된 무기질비료의 경우, 별도 신청 없이 지역농협을 통해 최근 3개년 무기질비료 평균 구매량의 95% 이내에서 가격상승분의 80%를 차감 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신규 진입 농업인(귀농·창농 등)과 작목을 전환하거나 재배면적을 확대한 농업인, 농협 외 비료판매업체와 직거래한 농업인도 농업경영체 등록 확인서 등 증빙자료를 지역농협에 제출하면 지역농협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무기질비료 구입비 지원이 생산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