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북국제교육원‘우리동네로 떠나는 어학연수’2학기 인기몰이 중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충청북도국제교육원 북부분원이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운영하는 ‘우리동네로 떠나는 어학연수’가 학생과 학부모사이에 큰 관심을 얻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우리동네로 떠나는 어학연수’는 코로나19로 해외연수를 못하게 됨에 따라, 지역에서 원어민 교사와 함께 생활하며 영어를 자연스럽게 배우는 과정이다.


북부지역(충주,제천,단양) 학생들을 대상으로 4~6월, 9월~11월에 한 달(매달 1기수)동안 운영하는 영어몰입형태의 세계시민교육과정이다.


수강생은 인권, 성평등, 평화, 역사 등의 인문사회와 환경, 기후 등의 과학 분야를 영어로 의사소통하며 음악,미술 등의 예체능 활동, 원어민 담임 선생님과 하루 돌아보기 시간도 갖는다.


지금은 인기를 끌고 있지만 1학기 운영 초기에는 4주간 학교 수업 결손으로 학부모들의 우려해 참가율이 높지 않았다.


하지만, 1학기 중 참가했던 학생·학부모들은 이 교육과정의 구체적이고 현실감 있는 교육에 만족했다.


그 결과 지역 내 입소문이 나면서 2학기에는 24명 정원의 4배수 이상이 신청을 할 정도로 인기가 올라갔다.


충북국제교육원 오영록 원장은 “일반 학생들에게 한 달 간의 어학연수 기회는 좀처럼 없었다. 이번 과정을 통해 학생이 영어에 대한 자신감 향상은 물론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