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경남 고성, 대중교통이용시설 환경개선사업

버스대기소내 온열의자 확대설치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고성군은 한파 및 폭염으로부터 주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를 증진하고자, 버스대기소 등 대중교통 이용시설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지난 22년 1월 ~ 6월까지 관내 버스대기소 19개소의 온열의자를 설치했으며, 농어촌버스 및 마을버스대기소 199개소 중 노후버스 대기소 및 이용객이 많은 버스대기소 위주로 36개소의 설치를 완료했다.


오는 23년에는 본예산 200백만원을 확보하여, 박스형 버스대기소 10개소 및 자동센서기능을 탑재한 냉·온열의자 20개소를 신규로 설치하고, 교체가 어려운 버스대기소 10개소는 비가림 창호를 설치하여,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군민들의 편익증진에 한층 더 기여 할 계획이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주민의 발인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수소·전기차 도입 확대, 무인방역기 설치 등 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교통비 할인 혜택을 통하여 주민이 부담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