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성과...‘눈에 띄네’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효과 톡톡…경주 화훼 자급률 0→48%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경주시가 추진해 온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이 재배농가 확대와 생산량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2019년 1곳 뿐이던 지역 화훼농가는 올해 기준 8곳으로 늘었다. 재배면적도 2019년 기준 0.1㏊에서 올해 1㏊로 열배 증가했다.


경주시가 지난 2019년부터 '경쟁력 있는 지역 화훼농가 육성' 목표로 시작한 ‘화훼농가 육성 시범사업’ 덕분인데.


시는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과 기자재를 지원하고 전문 재배기술을 전파했다.


경주시는 당초 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전량 지역에서 소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재배농가 확대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올해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48만 본 이상으로, 전량 경주시에 납품됐다.


시가 매년 소비하는 화훼는 100만 본으로, 지역 화훼 자급률을 48% 수준까지 끌어 올린 셈이다.


지역에서 생사된 화훼를 보문단지 일원과 도심 유휴지 등 경관 사업과 원예축제인 ‘황금정원 나들이’ 행사에 활용됐다.


2019년 이전만 하더라도 타 지역에서 화훼를 전량 들여온 것과 비교하면 획기적인 성과다.


시는 올해 경북기술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훼 생산 및 공급체계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재배면적을 2ha까지 높일 계획이다.


지역 화훼농가들도 시가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 및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것에 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화훼 품종 도입, 시설 개선, 유통 기반 조성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화훼 자급률을 70% 수준까지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