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 파발제 성황리 개최

주민 등 700여명이 함께한 ‘세계문화 퍼레이드’ 행렬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서울 은평구는 2일 지역대표 문화축제 ‘파발제’를 성황리 개최했다고 밝혔다.


‘파발제’는 과거 북방의 문화와 문물이 전래됐던 중심 통로인 통일로를 기념하고 계승하기 위한 축제다. 통일 염원을 담아 매년 개최해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파발제 개막행사’는 구파발 만남의 광장에서 열렸다. 길놀이, 모듬북, 출정식 등 각종 볼거리를 선사했다. 파발제 시작을 알리는 올해 출정식은 소식을 전하는 전령으로 말(馬) 대신 드론을 띄워 불광천 수상 무대로 이어지는 드론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이어 세계 각국의 의복과 전통음악이 함께하는 ‘세계문화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16개 나라의 전통의상을 입은 지역 주민과 외국인 등 700여 명이 줄지어 행렬을 이루며 불광천 산책로를 행진했다. ‘세계 속의 은평’를 주제로 파발 의미를 재조명해 세계와 소통하는 은평으로 거듭나고자 했다.


한편 이날 불광천 수상무대에서 예정됐던 ‘통합 축제 개막식’은 당초 예상보다 많은 강우량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취소됐다. 이날 함께 취소된 드론라이트 쇼 등은 8일 ‘통합 축제 폐막식’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온전히 대면으로 열리는 축제인 만큼 새로운 시도와 풍성한 볼거리를 준비했다”며 “8일까지 펼쳐지는 남아 있는 축제 행사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