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반려견과 신나게 뛰어놀자! 강남구 반려견 순회 놀이터 운영

30일까지 관내 4개소에서 4회 운영, 사전예약 신청 받고 무료 입장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그린 스마트 시티’ 강남구가 ‘반려견 순회 놀이터’를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4회에 걸쳐 운영한다.


반려견 순회 놀이터는 반려견이 목줄을 하지 않고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야외 공간으로 보호자는 리드줄 만들기, 애견미용 등도 배울 수 있다.


운영일자 및 장소는 ▲15일 대치근린공원 ▲22일 세천근린공원 옆 유수지 ▲29일 강남구청 앞마당 ▲30일 개포동 근린공원이고,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사전예약 후 2시간씩 이용할 수 있으며 예약은 카카오톡에서 ‘강남구 반려견 순회 놀이터’를 검색해서 들어가서 하면 된다.


강남구민 우선으로 예약을 받으며, 동물등록이 된 반려견이어야 하며 방문 시 광견병 예방접종을 확인할 수 있는 애견수첩을 갖고 오면 된다.


놀이터 이용은 중·소형견과 대형견으로 나눠서 운영한다. 중·소형견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간씩 한번에 30마리 입장할 수 있고, 입장 후 2시간씩 이용할 수 있다. 대형견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10마리 입장할 수 있다.


한편 구는 올해 상반기 반려견 순회 놀이터를 5개소에서 운영했고, 반려견 418마리, 보호자 609명이 이용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반려견 순회 놀이터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람과 동물이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