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중구, ASF·AI·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 추진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인천 중구는 가축전염병 발병 위험이 큰 겨울을 앞두고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고병원성 가축전염병(AI), 구제역 등 재난성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중구는 특별방역대책기간 가축방역상황실을 운영한다. 또 용유동 지역에는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해 관내 축산 농가를 방문하는 축산차량에 대해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축산농가에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월 1회 이상 전화 또는 방문 등 예찰활동을 펼친다. 매주 수요일에는 가축방역차량을 이용해 소규모 농가 주변에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가축전염병 발생 관련 축산차량 일시이동중지(Standstill) 발령 시 사료회사 4개업체에 공무원을 파견해 소독필증 발급 등 가축전염병 확산차단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김정헌 구청장은 “겨울철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모두의 역량 결집이 필요한 시기로 강도 높은 차단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시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