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영주무섬외나무다리 축제, 성황리에 막 내려

고즈넉한 무섬의 가을 정취에 빠져든 주말...내년에도 다시 찾고 싶은 축제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3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열린 영주무섬외나무다리 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3일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무섬마을 일원에서 펼쳐진 이번 축제에는 청명한 하늘과 선선한 바람에 가을 날씨를 만끽하며 많은 관광객들이 무섬마을을 찾아 축제를 즐겼다.


‘과거로 떠나는 시간여행, 시간이 머무르는 무섬마을’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무섬외나무다리축제는 무섬마을 주민의 일생과 전통역사문화를 반영하고, 무섬마을의 고즈넉하고 잔잔한 분위기를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펼쳐졌다.


1일 개막식은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무섬외나무다리 퍼포먼스&전통상여행렬 재연행사 후 관광객이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풍물놀이와 박터트리기로 개막식이 진행됐다.


개막행사 후 이어진 외나무다리 백사장과 무섬마을 고택에서 모래속 보물찾기, 무섬마을 감성 피크닉, 버스킹, 지역문화예술인공연, 스탬프투어 등 다양한 체험거리와 볼거리는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올해는 무섬마을만의 자연경관과 특유의 여유로운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는 ‘무섬마을 감성 피크닉’ 쉼터, 무섬마을 내 백사장을 활용해 인위적인 포토존 형식에서 벗어난 샌드아트, 천연염색 천으로 무섬마을을 꾸며 축제장을 자연스럽고 활기찬 분위기로 축제장을 조성하는 등 젊은 세대의 취향과 감성을 자극하는 콘텐츠도 풍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관광객들이 무섬마을 안밖을 자유롭게 탐방할 수 있도록 유도해 △무섬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발길 따라 스탬프투어’ △무섬마을 역사를 담은 작가들의 작품과 무섬 옛 사진을 선보이는 ‘무섬 미술 프로젝트’, 관광객들과 지역민들이 음악으로 하나가 될 수 있는 ‘무섬마을 폴(fall) 인 버스킹’ 등 풍부한 체험거리와 볼거리 프로그램으로 축제장을 찾은 다양한 세대의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대표적인 가을 여행지인 무섬마을에 많은 가족, 친구, 연인들이 함께 즐기며 다양한 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무섬마을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전통문화와 현대문화가 함께 어우러진 선비의 고장으로써 관광객들이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