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충남도서관에서 문화의 향수 느껴요”

10월 한 달 간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 등 11개 프로그램 운영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충남도서관은 10월 문화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까지 ‘문화의 달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도민의 문화 향유 및 건전한 독서 생활을 유도하고, 도서관에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 영화 상영, 강연, 전시 등 11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먼저, 5일 문화교육동 다목적실1에서 매년 문사철 분야 중 하나를 선정해 5주 연속 강연을 진행하는 ‘문사철교실’이 열린다.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법률을 주제로, 상속과 임대차제도 등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법률을 다루는 만큼 도민의 교양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8일에는 도서관 야외무대에서 어린이 대상 ‘나와 우리’ 도서 팝업북 인형극이, 15일에는 문화교육동 강당에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엄마를 잠깐 잃어버렸어요’ 인형극이 진행된다.


16일에는 문화교육동 강당에서 10월 인권주간을 맞아 도 인권위원회가 선정한 다큐멘터리 ‘할머니의 먼 집’과 영화 ‘히든피겨스’를 감상할 수 있다.


20일과 27일 오후 7시부터는 문화교육동 다목적실1에서 ‘책 읽어주는 사서’ 정소이 사서의 ‘공정하다는 착각’과 ‘사서고생’ 김민지 사서의 ‘작은 아씨들’ 강연을 들을 수 있다.


전시는 ‘집과 공간’을 주제로 30일까지 3층 다목적실에서 북큐레이션을 운영하고, 1층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북큐레이션을 별도 운영한다.


기획전시로는 5일부터 16일까지 ‘민화 전시’, 17일부터 30일까지 ‘인권’을 주제로 한 작품 전시를 준비했으며, 2층 기획전시실에서 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충남도서관으로 문의하거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병준 도서관장은 “깊어가는 가을에 맞춰 문화적 소양을 쌓을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도민들이 충남도서관에서 다양한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