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주적성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

파주 산성 주제, 국립문화재연구원 연계 향토 큐레이션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파주 적성도서관은 오는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길 위의 인문학-산성으로 떠나는 힐링여행’을 운영한다.


‘길 위의 인문학’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 파주시 적성도서관이 공모에 선정돼 시행하는 독서·토론·탐방 연계 프로그램으로, 산성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전략적 요충지였던 파주의 과거와 미래를 알아본다.


프로그램은 청소년 이상을 대상으로 특강과 현장학습으로 진행된다. 특강은 권순진 수도문물연구원과 진우석 여행 작가가 강사로 나서 ‘한국의 산성’을 주제로 다섯 번의 강좌가 진행된다.


또한 참가자들이 직접 파주의 산성과 토성을 탐방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파주 산성에 대한 발전계획을 공유하고 지역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탐방 코스는 ▲파주의 그랜드 캐니언 ‘월롱산성’ ▲민통선 안 성곽사의 보고(寶庫) ‘덕진산성’ ▲생생한 역사체험 발굴 현장인 적성면 주월리의 ‘육계토성’으로 이어진다.


권예자 중앙도서관장은 “역사의 한 페이지에 등장하는 우리 동네의 문화유산 답사를 통해 주민들이 애향심과 자부심을 고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적성도서관 마을책장에서 전시하는 향토 큐레이션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여, 강좌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파주 적성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