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종암동, 1인가구 취약계층 대상 꾸러미 나눔 행사 진행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 협력 후원으로 돌봄네트워크 구축 및 공백 최소화 노력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지역 내 1인가구 주거취약계층을 위해 성북구 종암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생명의전화종합사회복지관이 나섰다.


지난 29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후원과 종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생명의전화종합사회복지관의 주최로 종암동 고시원거주 · 사회적 고립 위험이 큰 1인가구를 지원하는 ‘희망이음 꾸러미 나눔 행사’가 종암동주민센터에서 열렸다.


종암동 관내 고시원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60가구를 동주민센터와 복지관에서 추천해 대상자를 선정했다.


대상자의 욕구에 맞춘 식품류 및 생필품 13종을 구성했고, 문고리 홍보지와 함께 협의체 위원과 주민센터 직원, 복지관 직원이 조를 이루어 직접 고시원에 방문 전달 복지사각지대 발굴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1인가구의 사회적 단절과 외로움은 여러 극단적인 형태로 나타날 수 있으며, 지역 내 단절 위험이 높은 사각지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세균 종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장은 “우리 동의 어려운 1인 주거취약계층을 세심하게 돌보고, 지역사회의 따뜻한 돌봄망을 지속적으로 형성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김연은 생명의전화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은 “민관 협력을 통하여 코로나19 이후 지속적으로 문제가 됐던 사회적 고립 고위험 1인가구 지원에 더욱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원을 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