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산문화재단, 새 대표이사 및 이사 발표

2년간 재단의 안정적 운영과 지역 문화예술 발전의 중책을 맡게 돼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서산 지역의 문화예술을 한층 더 발전시킬 서산문화재단의 대표이사와 이사가 결정됐다.


1일 서산문화재단은 대표이사로 임진번씨가 내정됐다고 밝혔다.


재단에서는 공석 상태에 놓여 있던 대표이사 모집을 위해 지난 8월부터 공개모집을 진행해왔다.


임진번씨는 엄정한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이번에 대표이사로 낙점됐다.


임진번씨는 36세부터 극단에 몸담는 등 오랜 시간 동안 예술계에서 활약하며 문화 예술적 안목이 뛰어나다는 세간의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서산시문화도시사업단에서 단장을 역임하며 탁월한 경영 및 행정 능력을 인정받았다.


임진번씨는 오는 11월 재단 대표이사에 취임할 예정이며, 앞으로 2년간 재단을 이끌게 된다.


아울러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동해 온 허권씨, 박숙자씨, 송낙인씨, 최정선씨가 재단 이사로 결정됐다.


이들의 임기도 2년이며 재단 업무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이완섭 서산시장은“이번에 선임된 대표이사와 이사 모두 문화예술에 대한 비전과 철학을 갖춘 역량을 갖췄다.”며 “재단의 안정적 운영과 지역 문화예술의 발전이 기대된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