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부, 스마트 도시 9곳·스마트 서비스 4개 인증

인천 등 대도시 4곳·대구 달서구 등 중소도시 5곳 인증
부천시·4개 기업 공동개발 ‘스마트시티패스’ 등 인증

 

뉴스포인트 이건희 기자 | 국토교통부는 2022년 스마트 도시,서비스 인증 공모 결과 도시 9곳, 서비스 4개가 인증대상에 선정됐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스마트도시 인증은 지자체의 스마트 역량을 진단하고 우수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대도시,중소도시로 유형을 구분(인구 50만 기준)해 평가가 이뤄졌다.

인증을 신청한 24개 지자체를 심사한 결과 대도시는 김해시,인천광역시,수원시,시흥시 등 4곳, 중소도시는 강릉시,달서구(대구),강동구(서울),서초구(서울),오산시 등 5곳이 선정됐다. 

대도시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곳은 인천광역시로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 등 기반시설을 갖췄다는 점, 방재,환경,방범 등 공공 도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혔다.

특히 지역 내 대중교통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자체,공공기관,기업이 협력체계를 구성해 지능형 합승택시, 수요응답형 버스 등의 서비스를 새롭게 도입한 성과도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중소도시는 강남구,구로구 등 서울권 도시만 선정됐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지방 도시들도 인증을 취득했다. 

대구 달서구는 인공지능 기반 교통분석 시스템을 활용해 주요 교차로의 정체를 완화하고 지역 산업단지에 에너지 관리기술을 도입, 친환경,고효율 산업공간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올해 처음 시행한 스마트서비스 인증은 효용성 높은 서비스의 발굴,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이번 공모에서는 그동안 확산성과가 높았던 교통분야 서비스를 대상으로 인증심사가 이뤄졌다.

기업이 단독으로 응모하거나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인증을 신청했으며 모두 10건의 서비스가 접수돼 스마트 시티패스, 스마트 통합주차정보시스템, 스마트 파킹 서비스, IoT 공유주차 서비스 등 4개 서비스가 인증을 받았다.

대표사례는 데이터얼라이언스 등 4개 기업과 부천시가 공동 개발한 '스마트 시티패스'가 꼽혔다. 이는 부천시 내 대중교통과 다양한 공유교통 서비스를 하나의 앱으로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스마트 시티패스'에 연동한 교통수단을 조합해 최적 경로탐색을 지원하고 국토부 알뜰교통카드와 연계해 이용자들의 마일리지 적립까지 지원하는 등 효용성을 인정받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토부는 인증받은 서비스에 대해 장관 표창을 수여하고 공공부문 조달 절차상 혜택이 있는 혁신제품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인증제를 통해 국내 스마트 도시,서비스 수준이 점차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인 성과확산을 위해 지역의 스마트도시 육성과 혁신기업 생태계 조성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