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국토교통부, 「경남 고성 무인기종합타운」 투자선도지구 지정

드론 특화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 육성

 

뉴스포인트 박솔 기자 | 국토교통부는 무인기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를위하여 경상남도가 신청한 고성 무인기종합타운을 국토정책위원회(위원장국토부장관) 심의를 거쳐 투자선도지구로 지정하였다.


투자선도지구는 발전 잠재력이 있는 지역의 전략사업을 집중 지원하여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제도로,‘16년부터 13곳을 지구 지정한 이래 지역여건 맞춤형 재정투입, 규제 특례를통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지원하고 있다.


* ①순창 한국전통발효산업단지(‘16) ②남원주역세권개발(’16) ③울주 에너지융합산단(‘16) ④영동 레인보우힐링타운(’18) ⑤홍성 내포도시첨단산업단지(‘18) ⑥진도해양복합관광단지(’19) ⑦영천 미래형첨단복합도시(‘19) ⑧함평 축산특화단지(‘20) ⑨청주 오송화장품단지(’20) ⑩춘천 수열에너지융복합클러스터(‘21) ⑪광주 송정역KTX경제거점형(’21) ⑫괴산 자연드림타운(’21) ⑬나주 빛가람에너지클러스터(’21)


투자선도지구로 지정되면 재정 지원·조세 감면을 받을 수 있으며, 건폐율·용적률 완화, 인허가 의제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다양한 규제 특례를 패키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고성 무인기종합타운 투자선도지구는 드론비행장 등 현재 구축된 무인기시설과 연계하여 무인기 관련 연구개발, 제작, 시험비행 등 전 단계가 집적된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고성군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업시행자로 37만㎡부지에 912억원을 투자하여 4차 산업혁명의 주요 신산업 중 하나인 무인기산업의 일체화된 생태계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고성의 기존 주력산업인 조선·해양산업의 장기 불황으로 고용급감등 지역 경제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산업구조를 다변화함으로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국토부가 기 구축한 드론비행장(활주로·통제센터)과 올해말 준공되는 무인기통합시험시설(부품·기체 품질테스트) 등 무인기 관련 핵심 인프라와 투자선도지구 지정으로 추가되는 기업지원센터, 관련 업체가 입주하는 산업단지 등을효과적으로 연계하여 우리나라 무인기 산업의 생산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항공 관련 기업과 대학 인적자원이 풍부한 경남의 입지적 장점을 활용하여, 고성군은 무인기 연구개발·성능시험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이용할 수 있는 기업을 적극 유치하여 국내 최고의 무인기종합타운으로 발돋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장순재 지역정책과장은“고성 무인기종합타운 투자선도지구가인근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등과 연계하여 항공산업벨트를 구축함으로서실질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ㅇ“침체된 지역경제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도록 고성군과 함께 사업이 원활이 추진되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