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외교부, 제18기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 발대식 개최

코로나19 이후 중단 2년만에 서포터스 활동 재개

 

뉴스포인트 이동재 기자 | 외교부는 9.28일 제18기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 발대식을 개최했다.


제18기 서포터스는 전국에서 총 60명이 선발되어, 발대식 이후 지역별로 팀을 구성해 올해 12월까지 활동한다.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는 2010년 시작하여 매년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나, 코로나19로 2020년 이후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올해 2년 만에 전면 재개됐다.


김완중 재외동포영사실장은 제18기 서포터스 발대식 격려사에서 참여 학생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국민들과 소통하여 해외여행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데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발대식에 참여한 학생들은 선서를 통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서포터스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를 희망


해외안전여행 서포터스로 선발된 대학생들은 여행경보, 신속해외송금 등 안전여행 제도와 안전정보를 홍보하기 위해 팀별 미션을 진행하면서 홍보 기획부터 콘텐츠 제작, 커뮤니티 운영, 오프라인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우리 관광객이 대마가 합법화된 일부 국가에서 국내에서 처벌받는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거나 의도치 않게 대마를 섭취․흡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어 서포터스들이 공항에서 해외 대마 관련 위법행위 예방 캠페인도 전개 예정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여건이 개선되고 국가별 입국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수요도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18기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의 활동 개시는 안전여행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파하여 해외 사건․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