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무역협회, 미국, 러산 석유에 2차 제재

 

뉴스포인트 황은솔 기자 | 미국과 주요 7개국은 러시아의 전쟁 자금 확보에 제한을 주기 위해 러시아산 석유 수입국에 2차 제재를 가하는 계획을 발의했다.


2차 제재는 미국과 국제 파트너들이 손잡고 더 낮은 가격으로 러시아산 석유가 세계 시장에 흘러가게 하는 것으로 러시아산 석유 판매 가격을 급락시켜 러시아의 전쟁 자금 조달 차질을 목표로 한다.


러시아산 석유의 판매와 운송에 관여한 은행, 보험 및 재보험회사, 증권사 등이 가격상한선을 초과할 시 미국은 2차 제재를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1차 시행한 상한제가 충분하다며 2차 제재를 추가 시행할 시 러시아산 석유의 수입을 늘린 인도, 중국 등과의 교역 확대를 우려하고있다.


2022년 Q1에 인도는 매일 0.66M(백만)배럴, 중국은 0.9M배럴의 러시아산 석유를 수입했으나 러시아의 석유 할인율 적용 후, 인도는 Q2에 대폭 증가한 1.0M배럴, 중국은 1.2M배럴을 수입한다.


한편, 인도 정부는 천연가스 비축시설 설치 계획을 수요대비 국내 역량을 고려하여 작년에 보류했지만, 극심한 유가변동에 대처하기 위해 다시 재고 중이다.


2021-22회계연도 340억cu.m(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생산한 인도는 총수요 648억cu.m에서 절반가량을 수입에 의존했으나, 최근 러시아 가스프롬으로부터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7월 1일 시행한 국내산 원유 횡재세에 대한 재검토 역시 미국의 러시아산 석유 2차 제재에 따른 귀추가 주목된다.